Fandom

포켓몬 위키

뮤츠! 나는 여기에 있다

9,947총 문서
개 보유
Add New Page
토론0 Share
뮤츠! 나는 여기에 있다
帰ってきた ミュウツー 뮤츠! 나는 여기에 있다
Mewtwo Returns
[[파일:뮤츠! 나는 여기에 있다.jpeg|230px]]
개봉일
한국 2012/4/20 (TV 방영)
일본 TV 방영
북미 TV 방영
홈비디오
일본 {{{일본발매일}}}
북미 {{{북미발매일}}}
한국 주제가
오프닝 {{{한국오프닝}}}
엔딩 {{{한국엔딩}}}
일본 주제가
오프닝 일본오프닝
엔딩 일본엔딩
등급
한국 {{{한국등급}}}
일본 {{{일본등급}}}
북미 {{{북미등급}}}

뮤츠! 나는 여기에 있다스페셜 에피소드의 일종이다. 총 3편으로 이루어져 있다.

노래

  • 여는곡

등장인물

포켓몬

줄거리

비주기와 로켓단 단원들이 뮤츠가 퓨어록에 있는 섬에 숨어 있다는것을 알고 뮤츠를 잡으려고 한다. 지우일행은 다음 마을에 가기위해 퓨어록이라 불리는 산을 지나려고 그 근처의 버스를 타려고 하나 놓친다. 그러다 자연학자 루나를 만나 루나의 집으로 간다. 그후 이어서 루나의 집에 방문한 의학박사 페니실리너도미노를 만나고 난후 로켓단 (3인조)이 나타나 피카츄를 잡아가고 열기구를 타고 도망간다.(이때 바람이 세게 불어서 제대로 날지 못한다.) 지우일행은 피카츄를 구하기 위해 퓨어록을 올라가면서 열기구에 매달리는데 그때 도미노가 섬에 뮤츠가 있는것을 확인하고 자신이 로켓단 단원임을 밝히고 열기구를 터뜨려 날린후 자신은 행글라이더를 타고 로켓단 비행선에 올라탄다. 열기구가 터지면서 로켓단 (3인조)과 피카츄, 지우일행으로 일행이 나뉘어지는데 피카츄와 로켓단 (3인조)은 복제 포켓몬들과 뮤츠를 다시 만난다. 뮤츠는 인간을 피해 숨어있던거였는데 인간들(로켓단)이 몰려오는것 때문에 다른 은신처를 찾으려고 한다. 근데 복제 피카츄는 자기들이 뭘 잘못했는데 숨어만 있어야 되냐며 눈물을 흘린다. 그후 로이로사가 감옥에 갇히고 나옹은 사람의 말을 할 수 있다는 이유로 복제품들과 함께 있게 된다. 한편 지우일행은 피카츄를 구하기 위해 잘려진 나무를 보트로 만들어 섬에 가고 피카츄와 나옹, 복제 포켓몬들은 배를 타고 어디로 건너는데 이때 로켓단의 비행선들이 전기탄을 날려 복제품들을 마비시키고 로켓단 마크가 그려진 몬스터볼을 던져 복제 포켓몬들을 몬스터볼 안에 가두고 피카츄와 나옹은 몬스터볼을 피해 도망다닌다. 그때 뮤츠가 나타나 볼에 들어있는 포켓몬들을 풀어주지만 비주기가 다른 복제품들을 괴롭히면서 인질로 잡고 있어서 뮤츠는 자기 친구들을 구하기 위해 스스로 이상한 기계가 만든 전자 공간에 들어간다. 지우일행과 복제 포켓몬들은 단체로 묶인 상태로 감옥에 가지만 로켓단이 섬을 자신들의 요새로 개조하면서 퓨어강 물이 오염되자 각종 벌레 포켓몬들이 화를내며 공격해온 덕분에 감옥 철창이 부서져 밖으로 나온다. 그후 지우일행이 뮤츠가 자신의 피카츄를 구해준것 때문에 뮤츠와 함께 뮤츠를 괴롭히는 기계를 부순다. 이때 뮤츠는 체력이 거의 바닥난 상태였지만 지우가 뮤츠를 생명력이 넘치는 퓨어강 물에 던져서 다시 체력을 회복한다. 그 다음 뮤츠는 복제 포켓몬들과 퓨어강 물을 통제로 지하로 옮기고 로켓단 단원들이 자신들의 존재를 기억하지 못하게 기억을 지워서 스스로 철수하게 한다. 지우일행의 기억은 남겨두고 지우에게 만약 누가 자길 부르는 소리가 난나면 거기에 자기가 있을지 모르니 뒤돌아보라고 한다. 마지막엔 텔레파시로 지우에게 자신이 도시에 있다고 하고 끝난다.

이야깃거리

뮤츠의 역습과 스토리가 이어진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